본문 바로가기
  • 개 내 (Gaenea)
김현수의 마음의 글

친구에게 / 이해인 수녀님 (영상글 첨부)

by joolychoi 2022. 11. 26.

 

♥ 친구에게 / 이해인 수녀님 ♥

 

내게 기뿐일이 있을때마다

제일 먼저 달려와

 

웃으며 손 잡아 주는

봄 햇살같은 친구야

 

내가 아프고 힌들어

눈물이 날 때마다

 

아느새 옆에 와서

울지마 내가 있잖아라고 말해주던

눈이 맑은 친구야

 

내가 무얼 잘못해도 꾸지람 하기전에

기도부터 먼저 해 주는

등대지기 같은 친구야

 

고마운 마음 전하고 싶어

새삼 너에게 편지를 쓰려니

 

내 생일도 아닌데 편지를 쓰니

어느새 옆에 와서 참견하는 너

 

너와 함께 웃다가

나는 편지도 못 쓰고

네 이름만 가득히 그려 놓았다

 

이름만 불러도

내 안에서 언제나 별이되어 반짝이는

그리운 친구야

 

--김현수의<마음의 글> 중에서--

[좋은 글] (339) 친구에게 /이해인수녀님 - YouTube

 

친구에게 / 이해인 

 

부를때마다 내 가슴에서 별이 되는 이름

존재 자체로 내게 기쁨을 주는 친구야

오늘은 산숲의 아침 향기를 뿜어내며 뚜벅뚜벅 걸어와서

내 안에 한 그루 나무로 서는 그리운 친구야

 

때로는 저녁노을 안고 조용히 흘러가는 강으로

내 안에 들어와서 나의 메마름을 적셔 주는 친구야

 

어쩌다 가끔은 할말을 감추어 둔 한 줄기 바람이 되어

내 안에서 기침을 계속하는 보고 싶은 친구야

  

보고 싶다는 말 속에 들어 있는 그리움과 설레임

파도로 출렁이는 내 푸른 기도를 선물로 받아 주겠니?

 

늘 받기만 해서 미안하다고 말할 때

빙긋 웃으며 내 손을 잡아 주던 따뜻한 친구야

 

너에게 하고 싶은 말들이 모였다가

어느 날은 한 편의 시가 되고 노래가 되나 보다

 

때로는 하찮은 일로 너를 오해하는

나의 터무니없는 옹졸함을

 

나의 이기심과 허영심과 약점들을

비난보다는 이해의 눈길로 감싸 안는 친구야

 

하지만 꼭 필요할 땐 눈물나도록

아픈 충고를 아끼지 않는 진실한 친구야

 

내가 아플 때엔 제일 먼저 달려오고

슬픈 일이 있을 때엔 함께 울어 주며

기쁜 일이 있을 때엔 나보다 더 기뻐해 주는 고마운 친구야

 

고맙다는 말을 자주 표현 못했지만

세월이 갈수록 너는 또 하나의 나임을 알게 된다

 

너를 통해 나는 사랑하는 법을 배우고 기뻐하는 법을 배운다

참을성 많고 한결같은 우정을 통해

나는 하나님을 더욱 가까이 본다

 

늘 기도해 주는 너를 생각하면

나는 함부로 행동할 수가 없다.

나도 너에게 끝까지 성실한 벗이 되어야겠다고

새롭게 다짐해 본다

 

우리가 서로를 이해 못해 힘든 때도 있었지만

화해와 용서를 거듭하며 오랜 세월 함께 견뎌 온

우리의 우정을 감사하고 자축하며

오늘은 한 잔의 차를 나누자

 

우리를 벗이라 불러 주신 주님께

정답게 손잡고 함께 갈 때까지

우리의 우정을 더 소중하게 가꾸어 가자

 

아름답고 튼튼한 사랑의 다리를 놓아

많은 사람들이 춤추며 지나가게 하자

 

누구에게나 다가가서 좋은 벗이 되셨던 주님처럼

우리도 모든 이에게 마음의 문을 여는 행복한 이웃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벗이 되자

 

이름을 부르면 어느새 내 안에서

푸른 가을 하늘로 열리는 그리운 친구야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