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개 내 (Gaenea)
고도원의 아침편지

노안이 왔다(22.11.26.토)

by joolychoi 2022. 11. 26.

매주 토요일엔 독자가 쓴 아침편지를 배달해드립니다

오늘은 김태화님께서 보내주신 아침편지입니다

 

노안이 왔다

 

어느 틈에 노안이 왔다.
안경 없이는 책 보기가 힘들다.
거리를 두고 보면 나아지지만, 어느 순간부터
구태여 잘 보려고 애쓰지 않게 됐다. 멀리 보고 살라고
노안이 오는 것 같다. 눈앞만 보지 말라고,
안 봐도 되는 건 패스하라고.

- 진은섭의《나를 살린 20일》중에서 -

 

* 안경을 쓰는 나로서는 노안이 늦게 온 듯합니다.
올해부터 시작했습니다. 안경을 벗으면 작은 글씨도 잘 보이니
그나마 다행이구나 싶은 생각도 들지만 글을 보다 가도
뭔지 모르게 화도 올라오고, 쓸쓸해지기도 합니다.
작가의 글처럼 눈앞만 보지 말고 안 봐도 되는 건
패스하라는 뜻의 긍정적인 생각으로 돌려
나도 다른 시각으로 나이 드는
나를 맞이해야겠습니다.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