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개 내 (Gaenea)
법정 스님의 글

인간은 강물처럼 흐르는 존재이다/법정스님(영상글 첨부)

by joolychoi 2022. 8. 23.

 

♥ 인간은 강물처럼 흐르는 존재이다./법정 스님 ♥

우리들은 지금 이렇게 이 자리에 앉아 있지만

끊임없이 흘러가고 있다.

늘 변하고 있는 것이다.

날마다 똑같은 사람일 수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함부로 남을 판단할 수 없고

심판할 수가 없다.

우리가 누군가에 대해서

'비난'을 하고 '판단'을 한다는 것은

한 달 전이나 두 달 전 또는

며칠 전의 낡은 자로써

현재의 그 사람을 재려고 하는 것과 같다.

그 사람의 내부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타인에 대한 비난은

늘 잘못된 것이기 일쑤이다.

우리가 어떤 판단을 내렸을 때

그는 이미 딴사람이 되어 있을 수 있다.

말로 비난하는 버릇을 버려야

우리 안에서 사랑의 능력이 자란다.

이 사랑의 능력을 통해

생명과 행복의 싹이 움트게 된다.

 

--법정스님의<산에는 꽃이 피네> 중에서--

(52) [ 좋은 글 ] (252) 인간은 강물처럼 흐르는 존재이다 /법정스님 - YouTube

 

댓글0